Article

Waco Student Ministry

대학생 사역을 구멍 난 항아리에 물 붓기에 비하기도 한다. 그만큼 에너지 소모가 많고 재정적인 부담이 크다. 하지만 우리는 이 사역을 멈출 수 없다. 이렇게 훈련받고 섬긴 이들이 어디서건 미래 한인교회를 이끌어갈 일꾼들이 아니겠는가?

대학생 사역

미주 내 한인 인구 지형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한인 인구가 고령화되고, 이민 1세가 급감하는 추세이다. 이런 이민사회의 변화에서 한인교회와 목회에 대한 전망이 그리 밝지 않다. 한인교회의 성장이 주춤하고, 최근 수년간 계속 감소하고 있다. 많은 한인교회가 이미 고령화 시대 목회를 하고 있다. 그러면 한인 2세들의 상황은 어떠한가? 인터넷으로 ‘한인교회 2세’를 검색해 보면 이런 제목의 글들이 눈에 띈다. “한인 2세 청소년 90% 대학 이후 교회 떠나” “2세들 70~80%가 한인교회 떠난다” 이런 비관적 현실에서 “한인교회 떠난 2세들, 그들이 다시 돌아오고 있다”라는 낭보를 전하기도 한다. 그리고 여기에 “한인교회 미래, 2세 목회자 육성에 달려”라는 조언을 잊지 않는다. 그렇다면 조용한 탈출을 감행했던 2세들은 왜 다시 한인교회로 돌아오고 있는가? 한인교회의 미래가 될 2세 목회자를 어떻게 키워낼 수 있을까? 이런 고민을 안고 2세 목회를 위한 경험과 제안을 나누고자 한다.

1. 영어목회는 1.5세, 2사역자만 있다는 선입관을 내려놓자.

우리에겐 대상을 실제 경험하기 전에 그에 대해 먼저 갖는 고정관념이 있다. 2세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한 영어목회 하면 1세 사역자들에게 넘을 수 없는 장벽으로 다가온다. 언어와 문화의 장벽이다. 이 장벽 앞에서 1세 사역자는 영어에 능숙하지 못하고 미국에서 나고 자란 젊은이들의 문화와 사고를 충분히 공감할 수 없기에 사역에 성공할 수 없으리라 겁부터 먹는다. 물론 2세들을 충분히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언어와 문화적 배경을 갖춘 사역자가 이 일을 감당한다면 더없이 좋을 것이다. 하지만 현재 이민교회 현실에서 그런 사역자를 찾기가 쉽지 않다. 여건상 1세 사역자가 맡아야 할 때가 있다. 지금 필자가 섬기는 교회가 꼭 그렇다. 우리 교회는 담임목사와 영어목회자 모두 40대 중반인 이민 1세로 영어가 부족하고, 2세 젊은이들의 문화에 익숙하지 않다. 처음 몇몇 학생들은 이런 목회자에 실망하여 교회를 떠나기도 했다. 하지만 우리는 할 수 없다는 선입관을 내려놓기로 했다. 성령의 도우심을 구하며 버티고 지속했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자 차츰 변화가 일기 시작했다.

2. 목회자 지도력만큼 학생 지도력을 높이자.

우리가 경험한 변화가 무엇이었을까? 1세 사역자들의 언어 능력과 문화적 공감력이 순식간에 증대되었다는 말인가? 그렇지 않다. 다만 열정으로 복음을 나누고, 이해할 수 없는 아이들을 뜨겁게 사랑하고 섬기는 목회자의 마음에 공감하고 함께 하려는 원군이 생겨났다. 바로 학생 리더들이다. 우리 교회 영어목회의 어쩔 수 없는 약점이 오히려 장점으로 바뀌는 순간이었다. 이민 가정에서 자란 자녀들에겐 영어를 잘하지 못하는 부모를 대신해 일을 처리해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그런 경험들이 미국 사회를 더 잘 이해하고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주고 또 가정에 일조했다는 보람을 느끼게 한다. 영어권 목회자의 부재로 교회를 떠나려 했던 학생들이 목사를 도와 사역에 동참하며 자연스럽게 리더로 세워졌다. 우리는 이렇게 자생적으로 생겨난 리더들을 체계적으로 양육해 그들의 지도력을 높이기로 했다. 매주 리더 모임에서 한 주간 말씀 묵상과 생활을 나누며 함께 성장을 도모하고 있다. 새로운 학년을 시작하고 마칠 때마다 수련회를 열어서 한 해를 계획하고 돌아보며 새 리더를 양성하고 있다.

3. 문화 한류를 넘어서 교회와 사역의 한류를 이루자.

요즘 한류 열풍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다. 대학교 캠퍼스에서도 한국을 좋아하고 한국 문화에 관심 있는 다른 인종 학생들이 한국 학생회에 참가하고, K-pop 동아리에서 뮤직비디오를 찍어 인터넷에 올리기도 한다. 이런 열기는 자연스럽게 다른 인종 학생들까지 한국인들이 모이는 한인교회를 향하게 한다. 우리 교회에는 한인 2세 학생들 외에도 한국을 좋아하는 다양한 인종과 국적의 학생들이 함께하고 있다. 이 학생들이 주일 예배 후 점심 친교에 서툰 젓가락질로 매운 한국 음식을 먹고, 식사를 마치면 주방에 들어가 설거지를 한다. 현재 40여 명 출석하는 대학부의 1/3이 다른 인종이며, 그들 중에는 처음 믿기 시작하여 리더로 성장한 학생들도 있다. 한류가 우리 대학생 사역에 기회가 되었다. 그리고 우리는 이 기회를 잘 활용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4. 촘촘한 그물망을 엮어 돌보고, 돌봄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게 하자.

아무리 한류가 대세라 해도, 일시적인 관심과 참여에 그칠 수 있다. 한국을 알고 싶고 한국 음식이 먹고 싶어서 호기심에 한두 번 한국 교회를 찾아왔다고 해서 이 학생들이 교회에 남아 줄곧 예배에 참여하고 사역에 함께 하는 것은 아니다. 우리 교회에 계속 오려면 이들에게 그럴만한 이유가 있어야 한다. 신앙공동체에서만 기대하고 채워질 수 있는 무언가가 있다. 우리의 과제는 어떻게 이 젊은이들에게 복음을 심어 주의 제자로 세워 가느냐이다. 이를 위해 우리는 촘촘한 돌봄의 그물망을 엮었다. 주일 예배와 소그룹 성경공부뿐만 아니라 매주 속회와 같은 Life group, 한 달에 한 번 Overflow라는 찬양-기도집회를 한다. 공식적인 모임 말고도 캠퍼스에서 언제나 일대일/소그룹 돌봄의 관계를 맺고 있다. 학업에 지치고 고민을 안고 있는 이들을 찾아 같이 밥을 먹으며 이야기를 들어주고 기도한다. 여기에도 학생 리더들의 헌신이 있다. 선배들의 사랑과 돌봄을 받은 후배들은 또 자연스레 학년이 올라가면서 이런 돌봄을 실천하고 있다.

5. 선교사를 양성하여 보낸다는 사명 의식을 갖자.

우리 교회 대학생 사역은 이미 많은 교회에서 하는 일들로 특별히 자랑할만한 것이 아니다. 하지만 우리에겐 이 사역이 참으로 뿌듯하다. 작년 부활절에는 이 젊은이들 가운데 네 명이 세례와 견신례를 받아 연합감리교회 교인이 되었다. 매 주일 젊은이들의 웃음소리가 교회에 큰 활력을 주고 있다. 이들이 우리 교회가 존재할 이유와 목적이다. 하지만 우리 지역의 형편상 이렇게 정성껏 돌본 학생들이 4년이 지나면 다시 떠나간다. 매년 떠나보내고, 또 새로운 학생들을 맞는다. 다시 처음부터 시작이다. 그래서 대학생 사역을 구멍 난 항아리에 물 붓기에 비하기도 한다. 그만큼 에너지 소모가 많고 재정적인 부담이 크다. 하지만 우리는 이 사역을 멈출 수 없다. 이렇게 훈련받고 섬긴 이들이 어디서건 미래 한인교회를 이끌어갈 일꾼들이 아니겠는가? 이들 중에 한인교회 미래가 달린 2세 목회자가 세워질 수도 있지 않을까? 우리는 “선교사를 양성하고 보낸다”라는 사명 의식을 갖고 충성을 다할 뿐이다.

April 2019 SLiNGstones
슬링스톤즈 - 목회 전략과 영적 통찰력을 담은 사역 아이디어

주요한 [email protected]
웨이코한인연합감리교회 TX

Categories: Korean